채권지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2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 세계국채지수 편입 추진…국채 발행금리·시중금리 하락 효과

정부가 우리 국채의 세계국채지수(World Government Bond Index·WGBI) 편입을 다시 추진한다. 새 정부에서 협의 절차가 원활히 이뤄지면 이르면 내년 9월 편입될 수도 있다.

2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미국 워싱턴에서 21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취재기자단과 간담회를 열어 “우리나라는 경제 규모상 세계 10대 강국으로서 세계국채지수 가입 여건(자격)이 충분히 조성됐다”고 말했다. 이어 홍 부총리는 “국채 시장 발전이나 외화자금 유출입 상황을 고려할 때 편입이 굉장히 필요한 상황”이라며 “다음 정부에서 본격적으로 편입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세계국채지수는 채권지수 블룸버그-바클레이즈 종합지수(BBGA·2002년 편입)와 제이피(JP)모건 신흥국지수와 함께 세계 3대 채권지수 가운데 하나다. 추종자금은 글로벌 패시브펀드(인덱스·ETF), 일본계 연기금 등 약 2조5000억달러 내외로 추정된다.

정부가 세계국채지수 편입을 추진하는데는 국채금리는 물론 시중금리 인하 효과를 기대해서다. 홍남기 부총리는 “가입하면 채권 발행 금리가 낮아지고 외화 자금이 추가로 들어오는 등의 이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기재부 관계자도 “국채 수요가 늘어 발행 금리가 더 낮아지고, 이에 연동되는 시중금리도 영향 받을 것”이라며 “다만, 외국인 보유 국채가 늘어나 변동성이 커지는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도 편입을 추진했지만, 이듬해 무산된 바 있다. 지난 2020년에도 국채시장 역량 강화 방안 가운데 하나로 편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새 정부가 편입을 추진해도 실제 편입까지는 1∼2년 정도 걸릴 전망이다. 편입을 위해서는 세계국채지수를 관리하는 파이낸셜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FTSE)와의 협의를 거쳐 관찰대상국 목록에 올라야 한다. 이후 6개월 이상 검토를 거쳐 매년 9월 연례심사 시 편입 여부가 결정된다. 우리 정부가 올 상반기 사전협의를 진행하면 빠르면 올 9월에 관찰대상국이 되고, 내년 9월에 최종 편입이 가능할 수 있다.

earticle

In general, market participants in financial markets make investment decisions based on objective and quantitative data as well as subjective and qualitative analysis. Especially, it is high likely that some of the financial and economic reports can be understood in different ways, leading to subjective interpretations. Therefore, it is highly essential to make a decision by quantifying qualitative indexes, which can be subjectively interpreted.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forecast the direction of the US 채권지수 treasury yields by analyzing the trends of relevant key words extracted from the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FOMC) meeting minutes through text mining techniques. Using the text mining techniques, high frequency 10 words are extracted each 채권지수 year and the observation index of the US treasury yields are computed through the 10 words. The observation 채권지수 index represents an index that follows the US treasury yields and it mathematically reflects the actual bond yields as well as the confidence of market participants.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forecast rate of the US treasury yields using the observation index, it shows 85% forecast accuracy during the period between Jan 2016 and Oct 2019.

일반적으로 금융 상품 시장의 시장 참여자들은 객관적이고 정량적인 자료 및 주관적인 정성적 판단에 의해서 투자 의사결정을 한다. 특히 금융 및 경제와 관련된 보고서들은 어떻게 해석하는지에 따라서 매우 주관적인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 따라서 주관적 해석이 가능한 정성 지표를 과학적으로 정량화하여 의사결정을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본 연구에서는 국내 금융 시장에서 매우 중요한 지 표인 미국 국채 수익률의 방향성을 예측하기 위해서 FOMC의 회의록을 텍스트마이닝 기법을 통해서 고빈도 단어를 추출하고 이를 바탕으로 트렌드 추이를 분석함으로써 미국 국채 수익률의 방향성을 예 측하였다. 텍스트마이닝 기법을 통해서 매년 10개의 고빈도 단어를 추출하고, 10개의 단어를 통해 국 채 수익률의 관측 지수를 산출하였다. 관측 지수는 미국 국채 수익률을 추종하는 지수로써 실제 수익 률 값에 시장 참여자들의 심리적 상태를 수리적으로 반영한 것이다. 이처럼 관측 치수를 이용하여 미 국 국채 수익률의 예측력을 실험한 결과, 2016년 1월부터 2019년 10월까지 약 85%의 예측력을 보였다.

요약
Abstract
1. 서론 및 관련 연구
2. 연구의 자료
2.채권지수 1 미국 국채 수익률
2.2 FOMC 회의록의 텍스트마이닝
2.3 Google Trends Date
3. 연구의 방법
3.1 Trend Mix
3.2 채권 관측 지수
4. 실험계획 및 결과 분석
4.1 실험계획
4.2 결과 분석
5. 결론
REFERENCES

NAVER 학술정보

본 연구는 우리나라 채권지수들을 실증적으로 비교하고 위험과 수익률의 관계를 분석하였다. 국내의 주요 채권평가기관인 (주)KIS채권평가와 (주)한국채권평가의 채권지수들을 이용하여 국내 채권시장을 분석한 결과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을 수 있었다. 첫째, 양사의 종합채권지수의 상관관계는 0.9973으로, 미국의 주요 종합채권지수사이의 상관 관계가 0.997에서 0.998까지의 값을 갖는 것과 비교할 때 양국에 있어 거의 차이가 없음을 알 수 있다. 둘째, 양사의 분류별 채권지수사이의 평균 추적오차는 미국 주요 분류별 채권지수 사이의 평균추적오차 보다 높게 나타났다. 따라서 한국의 경우 같은 펀드의 수익률이라도 비교대상이 되는 목표지수의 선정에 따라 평가 결과가 달라지는 문제가 발생한다. 셋째, 국내 채권시장의 경우 수익률의 표준편차가 커짐에 따라 평균수익률도 증가하는 일반적 위험-수익의 상충관계가 발생하였으며 표준편차가 1%증가할 때 1.1147% 정도의 추가 수익률이 나타났다. 미국의 경우는 Reilly, Kao와 Wright의 연구결과를 볼 때, 표준편차가 1% 증가할 때 0.968% 정도의 추가 수익률이 나타나 국내 채권시장에서 위험에 대한 프리미엄이 조금 높음을 볼 수 있다. 넷째, 위험-수익률 관계를 이용하는 채권지수 대표적인 성과측정방법인 Sharpe와 Jensen의 방법을 사용하여 개별 채권지수에 대한 성과를 측정한 결과 자본시장선을 이용한 Sharpe 방법과 증권시장선을 이용한 채권지수 Jensen의 방법이 유사한 성과 측정 결과를 나타내었다.

This paper compares the major domestic bond indices (KIS bond indices and KBP bond indices) and analyzes the risk and return relationship of domestic bond market using the bond indices. From the empirical study for the domestic bond indices, we can find the followings. First, the correlation 채권지수 coefficient of KIS aggregate bond index and KBP aggregate bond index is 0.9973, and this figure is similar to the correlation coefficients between major American aggregate bond indices-0.997〜0.998. Second, the monthly tracking deviations of domestic bond indices are higher than those of American bond indices. Therefore, in Korean bond market, the selection of a target bond index is very critical issue in the evaluation of bond portfolio performance. Third, the required return for the unit risk of domestic bond market is a little higher than that of American 채권지수 bond market. Fourth, the linear relationship between the duration and the expected return of a bond index is similar to that between the volatility and the expected return of the bond index, so the duration can be used as an explanatory variable instead of volatility in the trade-off relationship of risk and return. Fifth, Sharpe ratio and Jensen's alpha are used as the performance measures, and the two measures give the 채권지수 similar results for the domestic bond indices.

DBpia

비밀번호를 변경하신 지 90일 이상 지났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변경해 주세요.

비밀번호를 변경하신 지 90일 이상 지났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변경해 주세요.

간편 교외 인증 이벤트 응모

표지

내서재 담기 미리보기 이용하기

초록·키워드 목차 오류제보하기

요약
Ⅰ. 서론
Ⅱ. 채권지수에 대한 비교 및 분석
Ⅲ. 채권지수를 통한 국내 채권시장 분석
Ⅳ.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참고문헌 (0) 참고문헌 신청

추천 논문

함께 이용한 논문

  • 전북대학교 산업경제연구소
  • Asia-Pacific Journal of Business & Commerce
  • 2012
  • 전북대학교 산업경제연구소
  • Asia-Pacific Journal of Business & Commerce
  • 2009

저자의 논문

  • 조희연 (대한경영학회)
  • 논문 수 1
  • 전체 이용수 142
  • 저자페이지 바로가기>

광고 및 욕설, 인신공격, 비하 표현이 들어있는 리뷰 작성으로 다른 회원님들로부터 연이은 신고를 받으셨습니다. 이로 인해 회원님께서는 리뷰작성 권한이 제한되었습니다.

댓글에 광고 및 욕설 인신공격, 비하 표현이 들어있는 경우 삭제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하고, 주간 인기 논문
무료로 열람하세요.

국내 채권지수 및 채권시장에 대한 분석

국내 채권지수 및 채권시장에 대한 분석

  • ㈜누리미디어 대표이사: 최순일 사업자등록번호: 816-81-00840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22-서울마포-2210호 대표전화: 02-707-0496 팩스: 02-717-4305
  • 이메일: [email protected] 주소: (03994) 서울특별시 마포구 채권지수 양화로19길 22-16

Copyright (c) 1997-2021 NURIMEDIA. ALL RIGHTS RESERVED.

DBpia와 구독·저작권 계약, 기타 제휴를 원하시면 해당 부서로 연락 바랍니다.

담당부서 : 영업기획팀 (4년제 대학교, 해외 도서관, 공공기관, 국책연구원, 기업, 전문대학 등) [email protected]

  • 이 논문과 관련된 채권지수 알림을 신청해 보세요. 이메일로 최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신청하신 알림은 내서재>알림 설정 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 논문과 함께 이용한 논문이 없습니다.
    이 논문과 함께 이용한 논문이 없습니다.
    이 논문과 함께 이용한 논문이 없습니다.
  • 신고항목을 선택해 주세요.
  • 국내 채권지수 및 채권시장에 대한 분석
  • An Analysis of Domestic Bond Indices and Bond Market
  • 요약
    Ⅰ. 서론
    Ⅱ. 채권지수에 대한 비교 및 분석
    Ⅲ. 채권지수를 통한 국내 채권시장 분석
    Ⅳ.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 첫 페이지 : 2453 page
  • 끝 페이지 : 채권지수 2476 page
  • 이 리뷰를 신고하시는 이유를 알려주세요.

이 논문의 참고문헌을 찾아주세요.

  • DBpia 논문 중 이 논문의 참고문헌을 찾아 신청해 주세요.
  • 관리자 승인 후 이 논문의 참고문헌으로 등록됩니다.

이 논문의 참고문헌을 찾아주세요.

  • 참고문헌으로 신청하실 논문이 맞으면 '신청' 버튼을 클릭하세요.
게시판 목록
연도 이용수
등록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판 목록
연도 피인용수
등록된 정보가 없습니다.
  • 소속기관이 없으시거나 구독하지 않는 기관 소속이실 경우 논문을 구매하셔야 합니다.
    구독기관 소속이시더라도 계약범위에 따라 유료 논문일 수 있습니다.
  • 장바구니에는 최대 30편까지 보관하실 수 있습니다.

인용양식 _ 인용양식 변경 닫기

공식 스폰서와 앰부시 마케팅의 광고 크리에이티브 효과 : 2009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중심으로

  • 페이지로 구성된 논문입니다.
  • 구매 후 전체 페이지를 이용하세요.

dbpia_logo

혹시 재학/재직 중이신가요? 소속기관의 DBpia 구독 여부를 확인해 보세요.

  • DBpia와 구독 계약을 맺고 있는 학교, 공공기관, 기업 소속이시면 기관인증을 통해 논문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기관인증 후 DBpia 로그인하시면 90일간 인증 상태가 유지됩니다.

ex) 한국대학교, 한국고등학교, 시립도서관, (주)누리자동차 등

소속기관이 없으시면 DBpia를 구독 중인 주변 공공도서관을 찾아보세요


- DBpia 구독 중 입니다

소속 회원 / 학생 / 교직원 인증

기관(도서관) 홈페이지를 이용하는 경우 인증 가능합니다

대표 계정 인증

초·중·고, 기업 등의 기관 담당자에게 부여됩니다.
해당 계정은 행정실, 수서실 등에 문의하세요

내부 방문시 자동 기관인증 가능합니다

기관 내부 PC, 와이파이로 접속해보세요!
단, 장소에 따라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자주묻는 질문 - 내부 방문시 자동 기관인증

도서관 내부에서 이용하는데도, 기관인증이 안되고 있어요 자주묻는 질문 콘텐츠내용보기

도서관 인터넷 망이 아닌 핫스팟 및 에그 등을 사용하고 계신건 아니신가요?
도서관 내부에서 이용하실 채권지수 경우, 도서관 PC 혹은 와이파이를 이용해야 합니다.

또한 이용가능 구역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ex. 전자자료실에서만 이용 가능 등)
도서관 담당자에게 해당 구역에서 이용 가능한 지 문의하여 확인 후 이용바랍니다.

기관외부에서 이용하고 싶어요 자주묻는 질문 콘텐츠내용보기

기관인증된 상태에서 화면 상단의 [로그인]을 채권지수 클릭하여 DBpia에 로그인 하실 경우
해당 계정에 기관인증 상태가 90일간 유지되게 됩니다.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이 오는 3월 31일부터 모든 채권지수에서 러시아를 제외할 것이라고 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앞서 JP모건은 서방 국가들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이유로 각종 제재를 가하자 1일부터 러시아를 관찰 대상국으로 올렸다.

JP모건은 신흥시장채권지수(EMBI), 신흥시장국채지수(GBI-EM), 신흥시장회사채지수(CEMBI) 등을 비롯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지수에서도 러시아 채권을 제외할 것이라고 이날 로이터는 설명했다. 금융 지수업체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과 파이낸셜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FTSE) 러셀 역시 지난주 러시아 증시를 자사 지수에서 퇴출시켰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계속되는 가운데 러시아에 대한 국가와 기업들의 제재가 늘며 러시아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제재를 받고 있는 국가가 됐다. 이날 블룸버그는 전 세계의 제재를 추적하는 사이트인 카스텔룸을 인용해 서방 국가들이 처음으로 제재를 가한 지난 2월 22일 이후 러시아가 받은 제재 건수는 총 5532건이라고 밝혔다. 이에 러시아는 이란(3616건), 시리아(2608건), 북한(2077건) 등에 이어 가장 많은 제재를 받은 국가가 됐다.

러시아에 가장 많은 제재를 부과한 국가는 568건의 제재를 한 스위스였다. 유럽연합(518건), 프랑스(512건), 캐나다(454건) 등이 뒤를 이었다. 미국의 국가와 기업들은 총 243건의 제재를 부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2014년 이후를 기준으로 했을 때는 미국이 1194건으로 가장 많은 제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구호팀이 현지 주민들과 함께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사진=UPI·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당시 미국 재무부에서 근무했던 피터 피아테츠키 카스텔룸 공동 설립자는 "러시아에 대한 제재는 역사상 가장 큰 규모"로 "금융 핵전쟁"이라고 표현하며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시작한 지) 2주도 채 되지 않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제재를 받는 국가가 됐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는 미국과 동맹국들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침공에 대응하기 위해 단합했다며, 우크라이나로 병력을 보내는 것을 주저하고 있는 가운데 경제력을 통해 대응하기로 결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